뉴 잉글랜드의 전승 우승의 꿈은 사그라들었다. 언더독은 더 이상 잃을 것 없다는 투쟁심을 앞세워 달려들었고 그 앞에 톰 브래디는 5번이나 쌕을 당하며 무너졌다. 보스턴에 의해 망가져가던 뉴욕의 자존심을 자이언츠가 되살려냈다라고 하면 과장일까?

 수퍼보울 MVP는 일라이 매닝이 받았지만 내가 정한 MVP는 매닝도, 뷰레스도 아닌 데이빗 타이리다. 4쿼터 초반 역전을 이룬 터치다운 패스 리시빙도 있었지만 그보다 중요한 한 방이 있었다.


  인생 뭐 있나. 그냥 한 방이다. 그리고 그 한 방은 결승 터치다운이 된 플라시코 뷰레스의 리시브가 아니라 바로 그 이전, 써드다운 컨버전을 이룬 데이빗 타이리의 33야드 리시빙이었다. 일라이 매닝이 거의 쌕을 당할 뻔 하다가 겨우 빠져나와 던진 패스가 거의 머리 뒤로 넘어가는 것을 한 손과 헬멧으로, 그것도 수비수를 달고서도 치열하게 받아내어 살려낸 것은 바로 뉴욕의 자존심이었고 얻은 것은 빈스 롬바르디 트로피였다. 참고로 타이리가 4쿼터 초반에 받은 터치다운 패스는 타이리가 07-08시즌 처음이자 마지막 터치다운 패스였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타이리는 패츠의 세이프티 로드니 해리슨과 치열한 공중전을 벌인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해리슨은 공을 떨쳐버리려고 안간힘을 쓰지만

사용자 삽입 이미지

타이리의 집념은 끝까지 지켜냈다.

 수십여초를 남기고 다시 역전의 드라마를 위해 브래디가 던진 두 번의 헤일 메리 패스는 랜디 로스를 향해 날아갔지만 모스 옆엔 항상 두 명 이상의 자이언트가 가로막아 더 이상의 드라마는 펼쳐지지 않았다.

 다시 한 번 와일드카드 팀이 우승을 함에 따라 그들에게 최강이란 칭호가 어울리냐 아니냐하는 논란의 여지는 있겠지만, 뭐 그럴려면 아예 플레이오프를 치르지 말든가...


게임의 하이라이트는 아래에서... 약간의 광고 이후에 드라마틱한 경기가 벌어지니 조금만 참으면 됨.
http://www.nfl.com/videos?videoId=09000d5d8067fb1d

 

그런데 왜 태그에 NFL이 안 써질까? nfl은 되는데 NFL은 써지질 않는다. 왜 이러지? 거참 희한하네...
YOUR COMMENT IS THE CRITICAL SUCCESS FACTOR FOR THE QUALITY OF BLOG POST


42회 수퍼보울이 코앞에 다가왔다. 누군가는 신경을 쓸 것이고 누군가는 누가 수퍼보울 따위에 관심이나 갖냐하고 목소리를 높일 테지만, 뭐 자기가 관심이 간다는데 어쩌랴.

ESPN에 전문가 양반들의 예상이 있길래 대충 아는 건 해석하고 모르는 건 추측하며 옮겨봤다. 예상이니 만큼 그냥 그런가보다 하고 넘어가길. 원문을 보면 더 많은 전문가들의 예상이 있으니 참고할 것.
원문은: http://sports.espn.go.com/nfl/news/story?page=superbowlpicks

참고적으로다가  난 기복이 있는 일라이 매닝보단 지젤 번천의 남자친구에게 더 점수를 주고 싶다.


Super Bowl predictions: Our experts weigh in

수퍼보울 예상: 우리 전문가들은 이 팀에 무게를 둔다....

PHOENIX --누가 42회 수퍼보울에서 이길까? 대결전에서 패트리어츠가 이길지도 모른다. 아니면 마지막 순간까지 접전을 펼칠 것이다. 아니면 자이언츠가 왕좌에 등극할지도 모른다. 극소수의 사람들은 NFL역사상 최강으로 칭송받는 무패의 뉴잉글랜드를 꺾을 기회를 자이언츠에게 부여하고 있다.

 "내 생각에 세계를 놀라게 할 만한 일이 벌어질 겁니다." 자이언츠의 베테랑 코너백 샘 매디슨이 말이다. "하지만 그건 우리를 놀라게 하진 않을 겁니다. 우린 그 친구들과 플레이할 수 있다는 것을 알고 있습니다."

그는 이번 주 초 23-17로 자이언츠가 이길 것이라 예상했다. 물론 버레스는 일요일의 경기 결과에 영향을 끼칠 수 있는 기회가 있지만 우리는 그냥 우리의 예상만 늘어놓고 의자에 앉아 지켜볼 수밖에 없다.

우리 전문가들은 어떻게 보고 있을까? 확실히 패트리어츠가 많은 지지를 얻고 있지만 완전한 만장일치인 것은 아니다. 우리가 아는 한 가지는 모두가 이 게임에 대해 자신만의 의견이 있다는 것이다.


Jeffri Chadiha: Giants, 24-23
 
자이언츠는 뉴잉글랜드와 맞붙은 지난 경기에서 교훈을 얻었을 것이다. 그들은 자신감을 갖고 있다. 쿼터백 일라이 매닝은 패트리어츠와의 두 번째 대결에서 빅 플레이를 할 수 있을 것이고 그들의 패스 러쉬는 뉴 잉글랜드의 쿼터백 톰 브래디의 실책을 유발할 수 있을 것이다

자이언츠는 또한 두 팀(잭슨빌 재규어스와 샌디에고 차져스)이 패트리어츠의 와이드 리시버 랜디 모스에게 한 개의 리시브만을 허용하며 봉쇄했던 것을 보며 공부했을 것이다. 만약 자이언츠가 모스를 셧다운시키고 브래디를 괴롭힌다면 게임은 어렵지 않을 것이다. 그러나 그 두 가지를 모두 하는 것은 어려울 것이므로 마지막 두 번째 필드골로 결판이 날 것이고 자이언츠가 놀랄만한 업셋을 이룰 것이다.


John Clayton: Patriots, 38-24

Patriots패트리어츠의 코치 빌 벨리칙은 선수들을 강인하게 만드는데 도사였다. 시즌 초반 상대팀을 25점차 이상으로 대파했을 때도 선수들은 자신들이 만들어낸 좋은 플레이에 대한 언급 대신에 자신들이 저지른 실수에 대해 이야기하며 더 많은 시간을 들였다. 그런 것들은 그들을 더욱 능률적으로 만들었다.

톰 브래디는 50개의 터치다운 패스를 한 만큼 4-5개의 리시버를 향한 패스를 할 것이기 때문에 발목 부상에도 불구하고 수퍼보울 MVP를 차지하게 될 것이다. 게다가 수비진은 정규시즌에서 자이언츠에게 허용한 4개의 레드존 안에서의 터치다운 패스를 재차 허용하지는 않을 것이다.

벨리칙은 한 게임 더 쥐어짜야 하고 이 플레이오프에서 한 번 더 이겨야 한다. 풋볼에서 마지막 게임에 선다는 것보다 더 좋은 것은 없다. 그리고 지금 패츠는 퍼펙트 시즌을 마무리하기 위해 마음을 다잡고 있다.


Matt Mosley: Patriots, 31-17

Patriots내 생각에 자이언츠는 전반전에 패트리어츠를 막기 위해 브랜든 제이콥스와 아마드 브래드쇼우를 쓸 것이다. 또한 수비 코디네이터 스티브 스패뇰로의 수비진은 전반전에 톰 브래디를 두 번 쌕할 것이다.

전반전을 마치면 자이언츠가 10-7로 앞서 있을 것이다. 그러나 후반전에 브래디는 중앙을 가로지르는 웨스 웨커를 찾아낼 것이다. 그는 17주차 경기에서 자이언츠의 홈에서 자이언츠를 무너뜨린 당사자이고 루키 코너백 애론 로스는 그를 당해내지 못할 것이다. 당신은 패츠의 라인배커 마이크 브라벨이 커리어 11번째 터치다운 패스를 받는 모습을 보게 될 것이다.

스패뇰로는 많은 사람들을 커버리지하기를 원한다. 나는 샘 매디슨와 코리 웹스터가 풀타임을 뛸 수 있을 것이라 생각하지 않을 뿐이다. 브래디는 34번의 패스를 시도하여 25번을 성공시킬 것이고 285야드를 전진하며 3개의 터치다운을 기록할 것이다. 일라이 매닝은 잘 플레이할 것이지만 내 생각에 자이언츠는 레드존에서 덩범댈 것 같다.


Len Pasquarelli: Patriots, 31-20

Patriots결과는 게임을 하며 조정을 해야 하는 것이고 2주동안 준비하며 늘상 이겨온 벨리칙과 그의 스태프보다 더 나은 코칭스태프는 없다.

자이언츠는 정규시즌 마지막 때처럼 두려움없이 플레이할 것이지만 뉴 잉글랜드가 좀 더 많은 수의 빅 플레이를 만들어낼 것이다.


Mike Sando: Patriots, 30-20

Patriots버팔로 빌스를 56-10으로 이기며 10승 째를 거둔 이후 패트리어츠는 도미넌트하지 않았다. 패츠는 첫 10경기를 평균 25점차로 이겼지만 그 이후 플레이오프를 포함해 8번을 이기는 동안 평균 10점차를 기록했다. 그러나 이것이 경고의 의미하진 않는다. 1962년 그린베이 패커스는 NFL역사상 거의 최고의 팀었고 첫 9경기에서 평균 32-7의 스코어를 보였지만 마지막 6경기에선 달랑 23-15의 스코어를 보였다. 그들은 여전히 전승이었다.

 자이언츠가 업셋을 할지도 모른다. 일라이 매닝은 챔피언처럼 플레이하겠지만 상대는 블랙잭에서 18을 가진 것 같은 뉴 잉글랜드다. 3이 들어올 것 같으면 당신의 운을 믿어보도록 하라.

YOUR COMMENT IS THE CRITICAL SUCCESS FACTOR FOR THE QUALITY OF BLOG POST


사용자 삽입 이미지
   한국 프로농구에서 소리없는 강자가 추승균이라면 프로야구에는 소리없이 강한 사나이는 김한수다. 삼성의 핫코너를 책임지며 물샐 틈 없는 수비를 펼치며 3루수 부문에서 6번 골든글러브를 수상했으며, 어느 시즌엔가 초반 약 3개월간 타율이 4할을 넘나들면서 시즌 타율을 기대케 했던, 타격에서도 수준급의 기량으로 꾸준한 성적을 낸 삼성의 프랜차이즈 선수. 좋은 타율을 보일 때에도 중심타선에 서기보단 6번 타순이 가장 편하다는 김한수 선수는 어느 타순에 갖다 놓더라도 제 몫을 해 줄 수 있는 선수다.
 
  2006시즌부터 붙박이 선발 3루수 타이틀을 잃었던 김한수 선수는 1루수로 불가피하게 출장하게 되어더라도 좋은 수비를 펼쳤던 선수다. 그의 배번은 5번이다. 5번. 핫코너 3루수의 자리. 그가 1루수로 나서는 것은 보는 것은 22번을 달고 포수 마스크 대신에 다른 포지션에서 뛰는 이만수를 보는 것 만큼이나 불편하고 어색하다. (조동찬도 66번을 달고 유격수에 애착을 보였는데 박진만 때문에 다른 포지션을 보게 되어서 안타깝기도 하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독특한 팔로우 스윙으로 가끔 포수의 뒤통수를 치기도 했고 어디가 배팅 포인트인지 전혀 알 수 없는, 아니 어떤 공에든 배팅 포인트를 맞출 수 있는 김한수 선수는 꼭 해줘야 할 때 한 건씩 해주면서 사자 팬들을 기쁘게 해준 선수였다.

 그런 그가 이제 플레잉코치를 하게 되면서 사실상 은퇴를 하게 되었다고 한다. 계약기간이 1년 남아 2008시즌에도 뛰는 모습을 기대했는데 세대교체에 밀리는 것 같아 아쉽다. 물론 세대교체도 미룰 수 없는 숙제지만. 플레잉코치가 선수 겸 코치란 뜻이지만 아마도 이제 그라운드에서 글러브를 낀 그의 모습을 보긴 힘들 것 같다. 삼성에서 프랜차이즈로 뛰다가 명예롭게 은퇴한 선수는 류중일 현 수비코치 밖에 없을 정도로 삼성의 프랜차이즈 선수에 대한 예의는 제로인데 충성도 높은 김한수 선수의 팬들을 의식한 탓인지 겨우겨우 은퇴식은 할 수 있을 것 같다. 2006 시즌이 끝나고 김한수 트레이드 루머가 나돌았을 땐 정말 어이가 없었는데...

성실한 선수로서의 태도를 그대로 이어나가 코치로서도 좋은 활약을 펼쳐주시길 기도한다. 그동안 고마웠습니다, 김한수 선수.


사용자 삽입 이미지

 
YOUR COMMENT IS THE CRITICAL SUCCESS FACTOR FOR THE QUALITY OF BLOG POST


NFL도 정규시즌이 막바지에 이르고 플레이오프 진출팀이 거의 결정된 마당에 관심의 초점은 뉴잉글랜드 패트리어츠가 전승으로 시즌을 마치느냐는 것이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애초에 NFL은 '07-'08 시즌 시작 전 애틀란타 팰콘스의 수퍼스타 쿼터백 마이클 빅이 투견 혐의로 선수인생을 거의 끝장나면서 화려하게(?!!!) 시작했다. 시즌 중반엔 워싱턴 레드스킨스의 촉망받는 세이프티인 션 테일러가 총격으로 사망하는 충격적인 사건도 있었고. 게다가 강호 뉴잉글랜드 패트리어츠의 빌 벨리칙 감독은 첫 게임 상대 뉴욕 제츠의 수비 사인을 비디오로 몰래 녹화하고 사인을 훔쳐본, 일명 스파이게이트로 벌금과 드래프트 권리를 박탈당하면서 자존심을 구기면서 시즌을 시작했다. 하지만 이 일은 팀의 결속을 다지게 되었는지 상대팀에 대해 인정사정 봐주지 않으면서 연전연승 가도를 달리게 되었고 마이애미 돌핀스의 시즌 전패냐, 뉴잉글랜드의 시즌 전승이냐 하는 게 관심이 되어갔다. 돌핀스는 13연패를 하다가 볼티모어 레이븐스를 제물로 연장전 끝에 첫 승리를 따내며 기록이 깨졌으며 뉴잉글랜드는 그에 반하며(?) 순항을 이어갔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리고 오늘, 빌 벨리칙은 뉴욕 자이언츠를 상대로 시즌 16승을 거뒀다. 그 이전 1972년에 마이애미 돌핀스가 정규시즌을 전승으로 그리고 플레이오프도 다 이겨서 17승으로 타이틀을 따낸 것으로 아는데 그 때는 정규시즌이 14경기였다고 하니 이번에 뉴잉글랜드는 16게임제에서의 첫 기록을 세운 것이다.

뉴욕 자이언츠도 기록의 제물이 되긴 싫었는지 게임을 상당히 잘 풀어나갔는데 3쿼터 초반 12점까지 벌린 점수차를 비키지 못하고 역전을 허용했다. 일라이 매닝은 4개의 터치다운 패스를 기록하고 도메닉 힉슨 킥오프리턴 터치다운까지 했지만 톰 브래디와 랜디 모스의 콤비엔 당해내지 못했다. 게다가 뉴잉글랜드는 스티븐 고스트코우스키를 이용한 필드골로 짭짤한 재미를 보면서 시즌의 대미를 장식할 수 있었다.

뉴잉글랜드가 플레이오프까지 이 기세를 이어갈 수 있을지는 모르겠다. 시즌 막판으로 갈수록 기록에 대한 부담인지, 속임수를 더이상 쓸 수 없어서인지 힘든 게임을 한다는 인상을 받았는데, 뭐 두고 볼 일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YOUR COMMENT IS THE CRITICAL SUCCESS FACTOR FOR THE QUALITY OF BLOG POST


오사카에서 열린 11회 세계육상선수권대회가 끝났다. 비록 한국은 비공인으로 집계하는 마라톤 단체전에서 2위를 기록한 것을 제외하곤 큰 임팩트는 없었지만 남자 10종경기에 출전한 김건우 선수가 세부종목인 1500m에서 1위를 기록한 게 그나마 기분이 좋은 소식이었다. 4년 후에 대구에서 이 대회를 개최하게 될 텐데 주최국으로서 다른 국가를 위한 잔칫상만 차려주는 것이 아닐까 심히 걱정이 된다......그냥 이렇게 걱정만 하고 있다...흠흠..

각설하고 아무튼 오사카의 연일 계속되는 습한 무더위로 인해 좋은 기록은 나오지 않았던 것으로 아는데 뭐, 그럼 어떠랴, 더 빨리 달리고, 더 멀리 뛰고, 더 높이 날려는 선수들의 모습을 보는 것만으로도 재미있고 감동적이었다.

경기에 임하는 각 선수들이 각자 나름의 사정과 땀과 열정이 있겠지만 메달권에서 형성되는 긴장감을 외면하기는 어려운 법이다. 특히나 100m, 200m, 400m 등 단거리는 물론이거니와 점점 단거리화되어가는 800m나 1500m 등에서 이루어지는 결승선에서의 사투는 정말 흥미진진하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위에서처럼 남자 800m에선 1, 2위의 차가 0.01초 차이였고 3위 싸움도 볼 만햇다. 하지만 이 사진만으로 설명할 수 없는 치열한 역주가 있었다. 1위를 한 선수는 역전을 한  것이고 3위를 한 선수는 불과 60여m를 남겨두고선 6-7위권이었는데 놀라운 막판 스퍼트를 선보이며 3위를 기록한 것이다.

 그리고 또 재미있었던 여자 400m결승.
사용자 삽입 이미지
 곡선 구간을 지나 직선 주로에 접어들고 어느 정도 순위가 확정되었다고 생각하던 순간 1위를 달리던 자메이카 선수는 힘이 달렸고 영국의 두 선수의 질주는 그 때가 시작이었던 것이다. 특히 1위를 차지한 오후루오구의 개인사(도핑 테스트 거부에 따른 징계에서 풀린지 24일만에 우승)도 약간의 화제를 더해줬다.

 이 외에도 여자 100m와 남자 110m허들 레이스도 매우 흥미로웠고 치열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여자 100m는 뭐 사진으로 봐도 분간이 쉽지 않을 정도의 접전이지 않은가!



하지만 이번 대회를 통해 가장 웃음을 지었을, 그리고 숨겨진 승자는 스포츠 브랜드 아디다스가 아닐까 싶다. 선수들의 이야기를 들려주겠노라고 일갈하는 아디다스의 광고에 나온 세 사람이 이번 대회에 딴 금메달은 자그마치 8개다. (워리너 2개, 게이 3개, 펠릭스 3개)


그들의 이야기를 들어볼래?

마이클 존슨의 뒤를 잇는 남자 400m의 제왕, 제레미 워리너(Jeremy Wariner)--이 녀석이 뛰는 거 보면 진짜 사이보그같다. 영화 터미네이터에 나왔던 T-1000같은 이미지랄까...


아사파 파웰을 넘어서 최고의 스프린터로의 도약을 꿈꾸는 타이슨 게이(Tyson Gay)


여자 200m, 400m계주, 1600m계주 석권이라는 약간은 의외의 결과를 거둔 앨리슨 펠릭스(Allyson Felix)


 

YOUR COMMENT IS THE CRITICAL SUCCESS FACTOR FOR THE QUALITY OF BLOG POST